경남도` 홍부에 안전 정비로 고성 율대천 준공.

울산/경남 / 편집부 / 2017-05-14 10:01:53
  • 카카오톡 보내기

[내외신문=김홍일 기자] 경남도는 최근까지 수해피해가 빈번하게 발생하였던 고성군 고성읍 율대리 일원 율대천 수해상습지 개선사업을 15일 준공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도부터 3년간 총사업비 70억 원을 투입하여 율대천 하천연장 총 4.0km 중 1.48km를 정비했다.

 

사업구간은 예전부터 하천 폭이 좁고 제방이 낮아 주변 경작지 30ha가 상습 침수되거나 홍수 피해가 발생하였으나, 이번 사업 준공으로 홍수에 강하면서 친환경적인 하천으로 거듭나게 되었다.

 

이번 하천정비 사업으로 도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는 물론 농경지 침수예방을 통한 영농소득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송병권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향후 지속적으로 발생되는 수해상습지에 대해 신속한 하천정비를 실시하여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홍수에 안전하면서도 지역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생태 및 힐링하천 조성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