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정인 특보, 남탓 정신 유감없이 발휘했다"

내외뉴스TV / 이판석 기자 / 2019-03-14 22:52:45
  • 카카오톡 보내기

 

[내외신문]이판석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문정인 특보가 남탓 정신을 유감없이 발휘했다"며 "북한의 가짜 비핵화 꼼수로 하노이회담이 결렬된 것은 온 국민이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특히 이 과정에서 이 정권이 사실상 국민을 북한과 함께 속인 것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도 강하게 드는 부분이 있다"며 "문정인 특보가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 책임을 저희의 방미활동에 돌렸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제가 이야기한 것 문정인 특보가 말씀하신 것처럼 종전선언,‘비핵화 전에 종전선언하면 안 된다'"며‘제재완화 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또 "이거 틀린 말인가. 저희 당이 말한 3NO와 3YES의 원칙에 대해서 지금 문정인 특보가 잘못됐다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 정권은 ‘비핵화 없이도 대북제재 해제해주고, 종전선언 해줘도 괜찮다’는 말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김연철 통일부장관 말씀은 아주 점입가경이다"며 "사드배치, 대북제재 해제에 대한 발언을 넘어서 북한 관련‘유엔인권결의안에 왜 찬성표를 던졌는지’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발언을 보면서 통일부장관으로는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햇다.

나 원내대표는 또한 "외교안보라인 경질은 물론, 통일부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