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손학규, 정면돌파..바른당계 의원들에게 경고..

정치 / 김봉화 기자 / 2019-05-24 17:52:06
  • 카카오톡 보내기
-하태경 손학규 빗대 노인폄하 발언 내분-
▲ 24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바른미래당 내부에 분열이 계속되는 가운데 손학규 당대표가 24일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 등 바른정당계 최고위원을 거론하며 "이런 식의 정치 싸움은 이제 제발 그만 했으면 한다"며 바른정당 의원들을 향해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당내 분열은 당이 공멸하는 길이며 당대표의 의사정리권과 정당한 직무 수행을 인정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하며 반대파에 대해 쓴소리를 쏟아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임시최고위원회에서 "세 분 최고위원은 정례회의에서 논의해도 충분할 일을 계속해서 임시회의 소집으로 요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이런 임시 최고위 소집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겠으니 양해해달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 "당을 둘러싼 갈등과 그로 인한 볼썽사나운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릴 수밖에 없어 면목이 없다"면서, 앞서 3명 최고위원이 소집을 요구한 안건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손 대표는 ▲의원정수확대 반대 ▲이준석 최고위원 브리핑을 방해한 당직자 징계 요청 ▲당대표 안건상정 거부권 유권해석 등에 대해 비교적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먼저 선거법 개정 협상 과정에서의 '의원정수 확대 반대' 관련 최고위 의결 요구가 있었는데, 이는 앞으로 전개될 협상 과정에서 당 원내대표 책임하에 상임위원들이 발휘할 권한과 책임"이라며 "사전에 최고위에서 미리 얘기하는 게 옳지 않으므로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노인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손 대표에게 90도로 고개를 숙이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이준석,하태경,권은희 최고위원의 압박에 손 대표의 입지가 작아지는 가운데 손 대표는 정면 돌파의 의지를 밝히며 당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