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 여야4당 일제히 비판..

정치 / 김봉화 기자 / 2019-07-04 17:24:04
  • 카카오톡 보내기
-나경원 문정권 신독재 규정에 여야4당 발끈-
▲ 4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통해 현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4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이날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을 '신독재'로 규정하고 "절대권력 완성을 위해 민주주의를 악용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또한 문 정권의 노동기조는 '친(親)노조', '친 민노총'일 뿐 가장 '반(反)노동'적이라고 혹평하며 이같이 말했다.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틀렸다. 야당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이같이 비판의 목소리를 넢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붉은 수돗물 사태 ▲문재인 케어 ▲자사고 지정 취소 ▲한국전력의 여름 전기료 인하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사건 등 현 정권 하에서 일어난 사건들과 정책을 언급하며 "문 정부가 출범한 지 2년2개월이 지났지만 경제, 안보, 외교, 민생 모든 분야에서 퇴보를 거듭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연설이 끝난 뒤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제가 어제 연설하면서 일하는 국회를 주문했고, 최소한의 대답을 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는데 전혀 없는 것 같아 섭섭하다"는 입장을 즉시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지난 긴 세월의 국회 파행에 대한 일말의 미안함도 찾아볼 수 없었던 것은 유감"이라며 "오만함에 대한 사과가 먼저였어야 한다"고 밝히며 "다행인 것은 한국당이 경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일하는 국회'가 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긴 점"이라며 "제1야당의 책임을 갖고 국회에 적극 협조하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안 없는 과거로의 회귀 선언에 불과하다"며 "정부 실정을 조목조목 따졌지만, 퇴행적인 방향에서 비판하고 있을 뿐, 혁신적이고 개혁적인 방향에서의 비판은 없었다"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피해의식과 망상으로 가득한 말 폭탄에 불과했다"면서,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와 관련해 "야만스러운 폭거를 아직도 의거인 양 포장하고 주장하는 것은 후안무치"라고 논평했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