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일본의 수출규제 당차원에서 신중히 대책 세울것"

정치 / 김봉화 기자 / 2019-07-15 14:00:14
  • 카카오톡 보내기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 조짐 대책마련해야-
▲ 1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일본 수출규제에 대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현장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서 반도체 산업의 자립을 이끄는 기업체에 방문 했는데 현장에서는 국산화 된 첨단소재를 평가하는 테스트베드를 조기에 구축해달라는 요청이 있었고 핵심 인력 양성을 지원하고 대‧중소기업 간 컨소시엄을 구축해 달라는 요청이 많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당초 일본 당국이 수출 규제의 명분으로 제기한 전략 물자의 북한 반출 가능성은 100% 사실 무근으로 밝혀졌지만 아직까지 일본 측이 경제보복 수위를 낮추려는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이 오히려 한국을 안보상 우호국가에서 제외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는 등 다음 주 일요일에 있을 일본 참의원 선거 이후에도 이번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며 예의주시 하며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상황이 매우 유동적이지만 당정청은 한일 양자 협의, 대미 외교전, WTO를 통한 문제 해결 등 다양한 외교적 해법과 함께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중장기 대응방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다각적인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설묭했다.

 

마지막으로 "더불어민주당은 일본경제보복대책특위 산하에 전략분과, 산업통상분과, 외교안보분과를 구성했고, 일일 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주 단위 전체회의를 운영할 계획이고, 내일은 당청 간 연석회의를 열어 종합대책을 세우도록 하겠다"며 당 차원에서 대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