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6.25전쟁 제69주년 기념식 거행

사회 / 강봉조 기자 / 2019-06-25 13:49:33
  • 카카오톡 보내기

 

엄숙한 분위기 속 항구적 한반도 평화체제 기대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는 25일 오전 10시 30분 당진시종합복지타운 대강당에서 참전유공자와 보훈가족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6.25전쟁 제69주년 기념식을 거행했다.

6.25전쟁의 역사적 의의를 되새기고 호국영령의 넋을 위로하며 참전유공자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기념식은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표창수여, 기념사, 6.25 노래합창,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표창수여식에서는 이재은(89세), 박윤식(89세), 임도빈(88세) 유공자가 당진시장 표창을, 이강세(89세) 유공자가 당진시의회의장 표창을, 조국형(87세) 유공자가 국회의원 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특히 2차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역사적인 변화의 시기에서 맞이한 올해 기념식은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고 슬픈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엄숙한 분위기와 더불어 한반도 평화의 시대에 대한 기대감을 느낄 수 있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김홍장 시장은 “참전용사와 가족들의 거룩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우리가 자유와 평화를 누릴 수 있었다”며 “참전용사들이 흘린 피와 땀, 눈물이 헛되지 않도록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의 명예선양과 시민 안보의식 고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시는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통해 6월부터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국가유공자 679가구에 명패를 부착 중에 있으며, 순차적으로 그 대상을 확대해 2020년까지 모든 국가유공자 가구에 명패를 부착함으로써 이들의 숭고한 희생을 널리 기리는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