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국민의 저항권으로 정권 끝장내야.."

정치 / 김봉화 기자 / 2019-09-10 09:45:10
  • 카카오톡 보내기
-야당 진정성 있는 투쟁 이어가야-
▲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유승민 전 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 "지금부터 국민의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끝장내야 하며 정말 진정성 있는 투쟁을 끝까지 해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승민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야당이 수단이 없다고 얘기하는데 결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국민의 저항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어제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하는 자리에서 공평·공정, 특권·기득권 이런 얘기를 했는데 저는 문 대통령이 정상인 상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공정,정의를 외치며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할 수 있느냐"며 비판하고 나섰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