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지역사회 치매협의체 회의 개최

사회 / 강봉조 기자 / 2019-07-17 07:18:52
  • 카카오톡 보내기

 

  치매인식개선사업 활성화 방안 논의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치매안심센터는 지난 16일 지역사회 치매협의체 운영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역사회 치매협의체는 당진시 치매관리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한 기구로, 전문가와 국민건강보험공단, 경찰서, 신성대학교, 대한노인회 당진시지회, 노인복지관, 치매가족모임 대표 등 14명으로 구성돼 있다.

16일 진행된 회의에서는 올해 새롭게 위촉된 신규 운영위원에 대한 위촉장 전달에 이어 상반기 치매안심센터 운영 성과를 공유하고 기관별 협조사항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날 참여자들은 치매인식개선사업과 사회적 지원 프로그램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치매 관련 사업 추진 시 겪는 애로사항에 대한 해소방안도 모색했다.

또한 치매파트너스와 치매선도단체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로 지역사회에 치매 관련 네트워크를 적극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이인숙 운영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논의 내용을 반영해 지역여건에 맞는 치매안심센터 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치매환자와 가족 모두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당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