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 표준화에 2751억원 투입된다

ICT / 과학 트렌드 / 김윤진 기자 / 2019-05-08 01:10:47
  • 카카오톡 보내기

정부는 미래의 4차산업혁명의 선두산업인 자율주행, 수소기술, 정보통신기술(ICT) 등 핵심기술에 대한 국제·국가 표준화를 위해 2751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 는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16개 부·처·청 합동으로  ‘2019년도 국가표준시행계획’을 수립·의결하고 예산액을 밝혔다.


2019년 국가표준시행계획은 총예산 2751억원 규모의 99개 세부과제를 담고 있다.

정부는 이번 계획에서 기업의 기술혁신과 세계시장 선점을 지원하고자 자율자동차, 수소기술, ICT, 스마트헬스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기술 분야에 대한 국가·국제표준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는데, 부처별로 산업부가 전기차, 수소기술 등 스마트·융복합 핵심기술 표준을  지속가능사회 구현을 위한 서비스 표준화를 추진해 집중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무선충전, 전기 이륜차 등 경쟁력 있는 기술의 국제표준 제안을 확대하고 국제표준과 국내 충전 인프라 간 호환성을 계속 점검할 방침이다.

과기부는 5G, IoT, SW 등 첨단 ICT분야 기술표준화를 추진하고 기업의 ICT 표준화 역량제고를 지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정부 웹사이트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효율적인 전자정부 표준화를 추진하고 공공데이터 활용과 공공데이터 개방표준 확산을 추진으로 민간 창업과 비즈니스 창출을 지원한다.

 

김윤진 기자 7225kyj@gmail.com 

[ⓒ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